가을 산행은 무리하지 말고 안전을 먼저 챙기세요
상태바
가을 산행은 무리하지 말고 안전을 먼저 챙기세요
  • 미디어내일
  • 승인 2019.10.17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주의보
▲ 2019년 첫 단풍 및 단풍절정 예상시기
[미디어내일] 행정안전부는 단풍 절정기를 맞아 많은 국민들이 산을 찾는 만큼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국립공원을 찾은 탐방객은 2,988만 명이며, 특히 10월에는 평소보다 2배 정도 많은 449만 명이 다녀갔다.

통계에 따르면 등산사고도 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등산사고는 총 36,718건이며, 이 중 4,845건이 10월에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전체사고의 58.6%가 서울, 경기, 경남, 강원에서 발생했다.

사고의 원인은 실족·추락이 12,207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난 6,623건, 안전수칙불이행 5,709건, 개인질환 4,135건으로 나타났다.

요즘처럼 계절이 바뀌는 시기의 산행은 안전사고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한로를 지나면서 등산로와 풀숲에 맺힌 이슬이 마르지 않으면 평소보다 등산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산행 시 미끄러짐을 예방하려면 마찰력이 좋은 미끄럼 방지 등산화를 신고, 걸을 때는 돌이나 바위를 밟지 말고 발바닥 전체로 땅을 밟는 것이 좋으며, 나뭇가지 등에 의지하여 잡지 않도록 한다.

또한, 요즘처럼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 시기에는 해가 일찍 지므로 조급한 마음에 하산을 서두르다 실족하거나 조난되기 쉬우니 산행은 해지기 한두 시간 전에 마치도록 한다.

아울러, 자신의 체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은 탈진 등의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니 주의한다.

개인질환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상비약을 챙기고, 몸에 이상 징후가 나타날 때는 즉시 하산하도록 한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최근, 10월에 이례적으로 빠른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만큼 일교차가 커지고 추위도 빨리 찾아왔는데, 이런 시기 일수록 산에 갈 때는 추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온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등산 중 음주는 신체 기능을 저하시켜 넘어지거나 미끄러지기기 쉽고, 특히 심장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위험하니 산행 중에는 자제하실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